검색

통영시, 해수부-MBC와 '어촌뉴딜 빈집재생 MOU 체결.. MBC '통영 빈집 살래'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1-06-11


통영시는 지난 9일 MBC 본관 14층 대회의실에서 ‘어촌빈집 재생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업무협약식에는 강석주 통영시장,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 박성제 MBC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이날 체결한 업무협약은 현재 통영시가 추진 중인 어촌뉴딜사업에 MBC 프로그램 '빈집 살래'를 접목시켜 어촌지역의 빈집 재생을 통한 어촌소멸 대응 정책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프로그램 제작을 위해 통영시는 어촌뉴딜 사업지를 대상으로 빈집 수요조사를 실시, 현장을 답사해 해양수산부에 프로그램 제작 대상지를 제출해 산양읍 미남리에 위치한 달아마을이 적합한 대상지로 선정됐다.

 

달아마을은 2020년 통영시 어촌뉴딜사업 대상지로 현재 타 마을에 비해 귀어·귀촌인이 많을 뿐만 아니라, 마당에서 바다를 편히 볼 수 있는 경관으로 리모델링을 통한 재생효과가 클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통영시는 해수부로부터 어촌뉴딜사업으로 빈집 정비 지원을 받아 MBC와 프로그램 취지를 고려해 주인공을 선정하고 귀어·귀촌인을 위한 임대, 공유 공간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MBC '빈집 살래' 프로그램은 달아마을에 정착하고 싶은 사람 누구나 MBC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서를 제출할 수 있으며, 서류심사 및 개별 인터뷰 등을 통해 최종 후보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최종 선정자는 본인이 직접 리모델링 과정에 참여해 본인 취항에 맞게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MBC 프로그램 '빈집 살래'가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서로 협조하며, 프로그램을 통한 어촌인구 소멸 대응 및 귀어·귀촌인이 증가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큰 기대감을 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