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빛의 정원' 통영 '디피랑' 개장 7개월만에 10만명 돌파..8일 고객감사 이벤트 개최

'디피랑', 통영을 넘어 대한민국의 핫플로 자리매김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1-06-09


통영시는 통영관광개발공사에서 운영 중인 야간경관 테마파크, 빛의 정원 '디피랑'이 지난 8일, 영업일수 236일만에 누적 방문객 10만명을 돌파했다고 9일 밝혔다. 

 

통영관광개발공사는 이날 '디피랑' 방문객 10만명 기념 고객감사 이벤트를 개최해 10만번째 방문객인 경기도 용인에서 딸과 함께 통영에 여행 온 김모씨에게 스탠포드호텔 숙박권, 통영케이블카 이용권 10매와 함께 '디피랑' 대표 캐릭터인 '피랑이' 인형과 꽃다발을 기념품으로 증정했다.  

 

또한 아쉽게도 10만번째를 놓친 앞․뒤 고객 2명(김해, 통영 각 1명)에게는 케이블카 탑승권 5매와 피랑이 인형을 기념품으로 증정했다.

 


10만번째 방문 주인공 김씨는 "통영에 가면 '디피랑'에 꼭 가봐야 한다는 주위 추천으로 이렇게 딸과 함께 방문했는데 이런 행운이 찾아 올 줄은 몰랐다. '디피랑'에 온 것만으로도 다른 세상에 온 것처럼 행복한데 이런 행운이 겹치다니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 같다"며 "주위 사람들에게 통영 '디피랑'은 꼭 가봐야 할 곳으로 자랑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지난해 10월 기대와 우려 속에 개장한 '디피랑'이 벌써 10만명이 다녀가는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것은 통영의 경제와 관광활성화를 간절히 바라는 시민들의 염원과 응원이 있어 가능한 일이었다"며 "다시찾고 싶은 통영, 머물고 싶은 관광도시 통영을 만드는 데 매진하겠다"고 다짐했다.  

 


남망산 디지털파크 '디피랑' 조성사업은 민선7기 시장공약사업으로 지난해 10월15일 준공식을 갖고 상업운영을 시작해 개장 약 7개월 만에 누적 입장객 10만명을 돌파했으며 이 중 85% 이상이 통영 관외 거주자로 '밤이 아름다운 도시 통영'의 대표 야간관광 콘텐츠로 명실상부하게 자리 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코로나19와 수년간의 조선경기 침체 등 여러 악재들 속에서도 일 평균(휴장일 포함) 방문객 427명으로 손익분기점인 330명을 초과하고 있어 침체된 통영 경제와 관광 경기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한편 '디피랑'은 지난해 한국관광공사 주관 '강소형 잠재 관광지 육성사업' 선정 및 한국관광공사 경남지사의 '안심관광지' 선정 등을 시작으로 지난 5월29일 사단법인 한국상품학회 주관 '제21회 대한민국 상품대상'의 '관광상품부문 대상'을 수상하는 등 대한민국의 대표적 야간 관광명소로 각광받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