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영시 새마을부녀회, '희망 선풍기' 75대 나눔

“함께하면 이겨낼 수 있습니다”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1-06-07


경남 통영시 새마을부녀회(회장 김수연)가 본격적인 무더위를 앞두고 여름나기가 힘겨운 이웃들에게 작은 희망을 선물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자택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아진 홀몸 어르신과 차상위계층을 위해 지난 3월부터 구판사업을 진행한 부녀회는 그 수익금으로 선풍기 75대(250만 원 상당)를 준비했다.

 

이후 15개 읍.면.동 소외 세대를 방문한 부녀회는 어르신의 안부를 묻고, 안전한 여름나기를 당부하며 선풍기를 전달했다.

 

김수연 회장은 "거리 두기가 지속되면서 다가올 장마와 여름 무더위를 함께 이겨내기 위해 희망 선풍기를 준비했다"면서 "구판사업에 함께 고생해 준 새마을 가족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선풍기 배송에 나선 김경중 미수동장은 "어르신을 찾아뵈니 너무 낡고 오래된 선풍기를 사용하고 계셨다"면서 "새 선풍기를 전해드리고 돌아서니 마음 한켠에 시원한 바람이 불어오는 것처럼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한편 읍.면.동별로 선풍기 배송시 여름 밑반찬을 준비해 함께 전달하는 등 따뜻한 이웃의 정을 나눠 미담이 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