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영소방서, "화재 대피를 위한‘경량칸막이’를 아십니까?"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1-01-27


통영소방서(서장 최경범)는 겨울철 아파트 화재 등 긴급상황 시 대피를 위한 '경량칸막이'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경량칸막이는 화재 시 출입구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 옆 세대로 피난하기 위해 베란다에 9mm가량의 석고보드로 만든 가벽으로, 누구나 쉽게 파괴할 수 있다.

 

1992년 주택법이 개정되면서 아파트 3층 이상에는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돼 있으며, 2005년 이후에는 경량칸막이 대신 세대마다 대피공간을 두는 방안이 추가됐다. 

 

그러나 가정에서는 경량칸막이의 존재 여부를 모르는 경우가 많고 수납공간을 위해 붙박이장·수납장을 설치하는 등 다른 용도로 변경해 유사시 피난에 장애를 주는 경우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최경범 서장은 "경량칸막이는 화재 시 위급한 상황에서 피난을 목적으로 설치된 만큼 정확한 위치와 사용법을 숙지해야 한다"며 "경량칸막이 앞에 쌓아둔 물건을 이동시켜 가족과 이웃을 지키는 생명의 통로를 확보해 달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