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동영 도의원, 섬 정책 컨트롤타워 '한국섬진흥원', 통영 유치 촉구

제382회 경남도의회 제2차 본회의 5분발언 가져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1-01-21

▲ 정동영 의원  © 편집부

경남도의회 국민의힘 소속 정동영 대표의원(통영1)은 1월21일(목), 제38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한국섬진흥원' 경남 통영시 유치를 촉구했다.

 

정동영 의원은 '섬발전촉진법'이 국회를 통과하고, 행정안전부가 섬 주민의 정주여건 개선과 섬이 갖고 있는 고유한 특성을 개발·지원하고, 연구·진흥·보전 등 조사연구 기능을 수행할 '한국섬진흥원'을 올해 출범한다고 발표함에 따라, 타 지자체와의 유치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서는 치밀한 유치전략과 함께 진흥원 입지요건에 부합하는 발 빠른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섬 진흥원 설립에 따른 향후 5년간 생산유발 효과는 407억원이며, 부가가치 효과는 274억원, 취업유발 효과는 279명에 달하고, 이미 전남, 인천, 세종시 등에서 조직개편과 정책발굴, 용역추진 등 사전 유치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경남에는 806개(유인도77, 무인도 729)의 섬이 있고, 이중에 통영시가 496개(유인도 42, 무인도 454개)가 분포돼 섬의 역사성, 경제 연계성, 섬의 크기 등을 고려할 때 통영시에 '한국섬진흥원' 유치가 가장 적합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 의원은 올해 경남도의 조직개편으로 '섬어촌발전과' 신설은 경남형 지속가능한 섬 발전연구를 위해 매우 고무적인 일이고, 이에 발 맞춰 한국섬진흥원 경남 통영 유치를 위한 경상남도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