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영시 보건소 '사전 연명의료 의향서' 등록 큰 호응

6개월만에 200명 등록, "삶의 마지막 순간에 대해 생각해 본 적 있나요?"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12-03

통영시 보건소는 지난 12월2일, '사전 연명의료 의향서' 상담 및 등록 업무를 개시한 지 6개월 만에, 200명이 등록했다고 밝혔다.

 


200번째 등록자에게는 소정의 건강관련 물품(마스크, 보습크림, 파스 등)을 제공했다. 등록자 200명 중 65세 이상 노인의 수는 162명으로 이는 통영시 노인인구(25,011명)의 0.6%를 차지하며 50세 이하의 등록자수도 20명으로 적지 않다.

 


'사전 연명의료 의향서'는 회생 가능성이 없고 임종과정에 있다는 의학적 판단 아래 연명의료(심폐소생술, 인공호흡기 착용, 혈액투석 등)를 중단하고 자연스러운 이별을 맞도록 하는 제도로, 통영시 보건소는 지난 2월27일 사전 연명의료 의향서 등록기관으로 지정돼 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6월부터 상담 및 등록업무를 시작했다.

 

시민들은 "내가 떠난 후 남을 가족들에게 짐이 되지 않기 위해 연명의료 의향서를 작성하러 왔다. 막상 작성하고 나니 시원 섭섭하다"며 "죽음도 삶의 일부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렇게 내 삶의 마지막을 스스로 결정할 수 있어 좋다"고 신청이유를 말했다.

 

강지숙 보건소장은 "사전 연명의료 의향서의 작성을 통해 죽음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바꾸고, 삶의 마지막을 존엄하게 준비할 수 있도록 도와 '웰다잉'(well-dying) 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전 연명의료 의향서는 신분증을 지참한 만19세 이상 성인이라면 누구나 보건소에서 작성 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만성병관리팀(650-6153)으로 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