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영시, 수산업 현장 코로나19 예방 현장점검 나서

열화상카메라, 비 접촉식 체온계 지원, 상시점검반 편성·운영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10-23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10월22일부터 2일간 굴 박신장 등 수산업 현장 코로나19 감염병 예방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현장점검은 10월22일 굴 초매식을 시작으로 굴 박신장에서 탈각작업이 본격 시작되면서, 작업자들의 코로나19 감염을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굴 박신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사업장 폐쇄로 인한 경제적 피해는 물론 '통영 굴' 이미지 실추로 굴 양식업계가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우려된다.

 


이에 시는 코로나19 예방조치로 지난 9월말에 굴 박신장, 위판장, 가공공장 등 수산업 현장에 열화상 카메라, 비 접촉식 체온계, 방역기 등 지원을 완료했다. 

 

또한, 수산업 현장 상시 점검반을 편성하고,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기본 방역수칙을 집중 점검해 나갈 계획이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10월22일부터 양일간 굴 박신장을 현장 점검하면서, 작업자들에게 '코로나19에 가장 좋은 백신은 마스크 착용'이라고 말했다며, "우리 일자리와 통영 수산경제를 지키기 위해 마스크 착용 등 기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와 합동으로 현장점검에 나선 굴수협 지홍태 조합장은 "굴 박신장 종사자들의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마스크 2만장을 단계적으로 배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