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치매환자 3/4분기 기억이음 쉼터 수료식 개최

세 달 동안의 쉼터, 마침표를 찍다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9-27


통영시는 지난 9월23일과 24일, 치매안심센터 다목적실에서 이틀 동안 4회에 걸쳐 치매환자 기억이음 쉼터 대상자 40명을 소그룹으로 나눠 프로그램 수료식을 개최했다. 

 


치매환자 기억이음 쉼터는 7월부터 9월까지 약 23회기 동안 전산화 인지재활치료, 라인댄스, 음악치료, 웃음치료, 미술치료 등 두뇌활동 및 새로운 경험의 기회를 제공해 인지기능 저하를 막고 사회적 활동을 지속적으로 할 수 있도록 했다.

 

이날 수료식은 쉼터 활동 영상 감상, 수료증 및 상장 수여, 소감발표의 순서로 진행됐다.

 

수료식에 참여한 수료자는 "이 곳에서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동안 좋은 기억을 많이 만들어줘서 감사하고, 쉼터 하는 날만을 손꼽아 기다렸는데 오늘이 수료식이라는 것이 너무 아쉽다. 기회가 된다면 한 번 더 참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쉼터 수료자분들께는 종료된 후에도 대상자분들이 댁에서 자가 인지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인지교구(퍼즐)와 컬러링 북과 함께 어르신들의 깜빡하는 기억을 보완하기 위한 분실방지용 휴대폰 가방을 지원했다.

 

통영시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3/4분기 쉼터 수료 후에도 10월부터 4/4분기 쉼터 운영은 물론 치매환자 가족 자조모임 등 실시로, 코로나19로 고립된 시간이 늘어난 치매환자와 그로 인해 부담이 커진 가족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이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