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영해경, 태풍 대비·대응 삼성중공업 유공자에 표창 수여

재난 대응 민·관 협력 구조체계 구축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9-24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는 9월23일,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를 방문해 태풍 9호 마이삭 및 10호 하이선 내습 시 국민 생명과 재산 보호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삼성중공업 장기석 상무 등 7명에게 표창을 전달했다.

 


통영해경은 태풍 내습 시 관계기관과 긴밀한 구조 협력체계를 구축해 신속한 해양사고 대응에 주력했으며, 삼성중공업은 대형 해양사고 대응을 위해 보유 예인선 지원 등 해양경찰 구조 업무에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삼성중공업이 위치한 거제 고현만은 태풍 내습 시 대형선박 집중 피항지로 닻끌림 등 선박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으나 강한 바람과 높은 파고로 구조 활동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통영해경과 삼성중공업은 지속적인 업무 협의를 통해 효율적인 구조 활동을 위한 해경구조대원 예인선 사전 탑승 조치 등 신속 구조 대응 태세 구축에 주력했다.

 

특히, 지난 9월2일 오후 9시52분께 제9호 태풍 내습 시에는 고현만에 닻 끌림 선박이 발생해 강한 비와 바람에 의해 기상이 불량함에도 구조대원과 함께 현장으로 이동해 선박 안전 조치 등 2차 해양사고를 예방햇다.

 


김평한 통영해경 서장은 "태풍 내습 시 적극적인 도움을 주신 삼성중공업 관계자분들게 감사드린다"며 "재난 대응 민·관 협력 구조체계를 더욱 견고히 해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