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영해경, 고성 삼산면 군령포 인근 해상 좌초선박 이초 완료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7-11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는 지난 7월10일 오후 4시52분께, 경남 고성군 삼산면 군령포 인근 해상에서 좌초된 A호(2.08톤, 연안통발, 승선원 1명, 고성선적)를 10일 오후 7시20분께 이초했다고 밝혔다.

 

좌초된 A호의 선장의 아내가 112를 경유해 통영해양경찰서에 신고한 것이다.

 


통영해경은 고성파출소 연안구조정 및 통영구조대를 보냈으며 오후 5시3분께 현장에 도착해 확인해 보니, 승선원은 안전했으며, A호는 파공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통영해경은 고성파출소 연안구조정, 민간구조선 B호와 합동으로 오후 7시20분께 A호를 이초했으며, 오후 7시54분 남포항으로 안전하게 예인할 때까지 안전관리를 실시했다고 전했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최근 좌초선박이 많이 발생하고 있는데, 운항시 물때와 주위 해역을 잘 살피고 안전에 유의해 운항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