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영시, 치매환자 기억이음 쉼터 운영 시작

오랜 기다림 끝, 어르신들 곁으로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7-09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에서 중단되었던 치매환자 기억이음 쉼터 프로그램을 지난 7월7일부터 시작했다고 9일 밝혔다.

 

기억이음 쉼터는 경증치매환자 40명을 대상으로 전산화 인지재활 프로그램을 비롯한 노래교실, 원예치료 등 대상자의 선호도를 고려한 인지자극 프로그램들을 구성해 3개월 동안 1일 3시간 주 5회 제공한다. 

 


이는 지난해 보다 더 많은 대상자들이 오랜 기간 동안 쉼터에서 돌봄 혜택을 받도록 한 것으로, 지속적인 인지 활동과 사회적 교류를 통해 치매로 인한 증상 및 우울감을 해소하여 치매환자 및 가족의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관리 사각지대 치매환자를 발굴해 직접 찾아가는 분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치매안심센터 방문이 힘든 해송양로원 입소자 20여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인지재활 프로그램을 진행해 치매관리서비스 수혜율과 대상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통영시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정부 지침에 따라 방역기준을 철저히 해 그동안의 운영 중단으로 인한 아쉬움을 보상해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