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해녀문화전승보존회, 지역문화유산교육사업 '해녀야 놀자' 진행

통영리스타트플랫폼 창업LAB 관내 학생 대상 '해녀야 놀자' 프로그램 진행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7-01


통영리스타트플랫폼 창업LAB 입주단체 한국해녀문화전승보존회(회장 최영희)는 공모사업 '지역문화유산교육사업'에 재선정돼 2016년 세계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고 2017년 국가무형문화재 132호로 지정된 해녀문화재에 대한 교육을 관내 유치원 초중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지역문화유산교육사업'은 지역의 문화유산을 문화재청에서 자격을 취득한 문화유산교육사가 '해녀야 놀자'란 테마로 지역의 문화 유산을 학생들에게 체험하게 해 학생들이 지역문화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갖게 하며, 더불어 지역에 대한 자긍심과 애향심을 갖도록 하는 문화재청 사업이다. 

 

'해녀야 놀자'는 '똥군 해녀이야기'와 '바다랑 애기해녀'라는 두 꼭지를 담고 있다.

'똥군 해녀이야기'는 2020년 2월부터 12월(총 75회)까지 통영 관내 원평초, 두룡초, 제석초, 용남초, 한신중, 연화초 분교, 통영초, 벽방초, 인평초, 충무초, 통영여중 등의 학교에서 교육을 진행한다.

 

'바다랑 애기해녀'는 2020년 3월부터 10월(총 11회)까지 인평초, 산양초, 광도, 통영, 한산초, 충무초, 남포초 병설 유치원 등에서 유치원 인형극 '바다랑 애기해녀' 및 물질 체험 시연 교육을 진행한다. 

 

해녀는 자연과 함께 공존하며 바다를 가꾸고 보존하는 생활문화를 오랫동안 전승해 왔다. 바다 속 환경을 어떻게 가꾸고 보존했는지를 보여주기 위한 인형극도 준비돼 있다. 인형극은 유아들이 이해하기 쉽게 만들어졌으나, 문화재의 소중함과 자연환경과 공존하는 삶을 궁금해 하는 다양한 연령층에서도 관람할 수 있다. 

 

한국해녀문화전승보존회는 '해녀 문화'를 전승 보존하기 위해 2018년 설립된 단체이다. 2018년 7월에는 교육부 교육기부 진로체험 우수기관 인증(제 2076호)을 받았으며, 해녀문화지도사 양성과정, 국립 해양환경공단 바다환경 수업, 통영교육지원센터 직업체험교육 등과 통영 문화재 야행 및 문화재 공연을 비롯한 공연 및 교육·공연 봉사 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다.

 

올해는 2월 한서대, 4월에는 아라마린, 지구보존회 등과 업무 협정을 맺었으며, 고용노동부 한서대 산학협력단 나잠전문가 양성 교육도 협력기관으로 참여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