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남해 양과금항 선박 전복, 인명피해 및 해양오염 없어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6-02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는 6월2일 오전 10시40분께, 남해군 양화금항 남동 0.4해리 해상에서 A호(4.44톤, 양식업, 2명 승선)가 크레인 이용 작업 중, 무게중심이 넘어지며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A호가 크레인을 이용해 홍합 작업 중 무게중심이 이동하면서 전복되는 것을 인근 B호(2.99톤)가 발견하고 승선원 2명을 구조 후 통영해경으로 신고했다는 것.

 


통영해경은 남해파출소 및 사천파출소 구조정과 통영구조대를 급파했으며, 오전 10시57분께 현장에 도착해 승선원 2명 안전상태를 확인한 결과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A호는 자체 섭외한 선박을 이용해 안전해역으로 예인 후, 복원작업을 해서 다시 예인해 오후 2시50분께 장포항으로 입항했다.

 

통영해경은 승선원 2명은 무사하고, 주변해역 해양오염은 없는 것으로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