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심뇌혈관질환자 위급상황 시 생명을 구하는 안전신분증 도입

나와 가족을 지키는 안전신분증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6-02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심뇌혈관질환자의 위급상황 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응급치료에 필요한 정보를 담은 '안전신분증'을 도입한다.

 


안전신분증은 심뇌혈관질환자의 응급상황 발생 시 본인의 도움요청 없이도 주변사람이나 구조대원 등이 카드를 보고 적절한 도움을 주도록 만든 카드로 비상연락처, 복용중인 약, 특이사항 등이 기재돼 있으며 지갑이나 속주머니, 휴대전화 케이스 등에 넣어 항상 소지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이는 지난 5월 28일 통영시보건소, 통영소방서 외 4개 기관과 체결한 심뇌혈관질환 안전망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에서 심뇌혈관질환자의 빠른 응급처치와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협약됐다.

 

안전신분증이 보급되면 심뇌혈관질환자의 갑작스러운 마비나 의식장애, 호흡곤란, 가슴통증 등 급성 증상 발생 시 의료진이 응급조치에 필요한 정보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으며 119 안심콜 서비스와도 연계해 등록된 환자의 정보를 119상황실에서 바로 인지, 권역심뇌혈관센터로 바로 이송할 수 있다.

 

안전신분증은 통영시보건소 통합건강관리센터와 통영소방서 죽림, 무전, 서호, 도남센터 내 민원실, 통영적십자병원, 새통영병원, 충무요양병원에서 신청서를 작성할 수 있고, 경상대학교병원에서 지역사회 뇌졸중 퇴원환자 연계사업으로 지역 내 연계되는 환자를 우선 접수받아 발급한다.

 

안전신분증 발급 관련 자세한 사항은 통영시보건소 만성병관리담당(650-6152)로 문의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