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해금강테마박물관, 특별기획 ‘전쟁과 평화’ 展 개최

거제시 전시 지원사업 6월5일부터 6월30일까지 유경미술관 제3관 4관에서 열려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5-28


거제 해금강테마박물관(관장 경명자·유천업)은 거제시 전시 지원사업으로 ‘전쟁과 평화’ 특별기획展을 오는 6월5일부터 6월30일까지 박물관 내 유경미술관(해금강테마박물관 2층) 제3·4관에서 개최한다.

 

‘전쟁과 평화’展은 지난 ‘야전병원’展에 이어 한국전쟁 제70주년을 맞아 거제시 전시 지원사업 일환으로 기획하게 됐다.

 

이번 전시는 서울 전쟁기념관(관장 이상철) 소장 유물인 6·25전쟁 당시 국군이 실제 사용한 무기들과 유물 70여점, 그리고 해금강테마박물관의 소장품 200여 점이 함께 선보인다.

 

해금강테마박물관은 전쟁기념관과 업무협약을 맺은 후 2013년 6·25전쟁 정전 60주년을 맞아 사립박물관 최초로 전쟁기념관과 공동기획전인 ‘무기여 잘있거라’를 주최한 이력이 있다.

 

한국전쟁의 동족상잔의 비극과 참혹함을 보여주는 동시에 전쟁이 재발하지 않았으면 하는 평화에 대한 소망을 담고 있기에 이번 전시를 준비했다.

 

'전쟁과 평화’展을 통해 한국전쟁에 대해 다시금 느끼고 생각해 보며, 조상들이 지켜낸 현재의 평화에 대해 감사함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도록 준비했다고 한다.

 

전시는 국군 및 연합군이 사용했던 30mm M1 카빈소총, 40mm M203 유탄발사기를 비롯 북한군, 중공군이 사용했던 7.62mm AK-58소총, 7.62mm 시모노프 카빈 소총 등 여러 정의 총기류 및 화기류를 통해 전쟁의 치열함을 간접적으로나마 느낄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그리고 최용덕 장군 훈장증서, 은성 충무무공훈장 수여증, 무성 화랑무공훈장 수여증 등 각종 수여 훈장을 통해 전쟁터에서 목숨을 바쳐 조국을 지켜낸 영웅들의 활약을 느껴볼 수 있다.

 

또한, 한국전쟁 전후의 선전 포스터, 속칭 삐라라고 불리는 전단 등을 통하여 실제로 무기를 가지고 싸운 전투뿐만 아니라 ‘총성 없는 전쟁’이라고 불릴 만큼 심리전 또한 매우 치열하였고, 중요하게 생각했음을 느낄 수 있다. 

 

유천업 관장은 "한국전쟁 제70주년을 맞아 ‘전쟁과 평화’展을 준비했다. 동족상잔의 비극이었던 한국전쟁의 참혹함을 인지하고,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 어느 지역에서도 전쟁이 더 이상 발발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으로 이번 전시를 준비했다"며 "보다 전시의 의도를 좀 더 의미 있게 전달하고자 현충일(6월6일)과 한국전쟁 발발일(6월25일)이 있는 호국영령의 달인 6월에 전시일정을 정했고, 점점 잊혀져가고 있는 우리의 마음속에 한국전쟁의 의미를 되새기고 싶다"고 말했다. 

 

전시에 관한 문의사항은 해금강테마박물관 현민재 학예사(055-632-0670)나 홈페이지(www.hggmuseum.com)를 통해 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