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용남초, "어서와~ 등교 기다렸지? 힘찬 너의 첫걸음 응원해!"

건강하고 행복한 학교생활 기원하는 학생 맞이 행사 열어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5-28

통영 용남초등학교(학교장 김성은)는 순차적 등교 수업으로 1,2학년이 첫 등교를 함에 따라 5월27일과 28일 양일간에 걸쳐 다양한 학생 맞이 행사를 개최한다.

 


3월부터 설레는 마음으로 입학을 기다리던 1학년을 비롯해 전교생의 등교 수업이 늦어지자 용남초등학교 교직원들은 한마음으로 텃밭 가꾸기를 비롯 학생들이 사용할 학습준비물을 준비하며 학생들을 맞이하기 위한 교실, 특별실, 계단 등을 손수 대청소하는 등 학생들과 함께할 교육 활동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교육공동체의 의견 취합을 통해 학급 학반을 홀수 번과 짝수 번이 번갈아 원격 수업과 등교 수업을 병행하게 됐다.

 

이에 첫 등교하는 5월27일, 28일 양일간은 오랫동안 등교를 하지 못한 학생들과 입학식을 갖지 못해 서운한 학부모들을 위해 전 교직원이 학생 맞이 행사를 갖는다.

 


교문 앞에서는 통영소방서의 협조를 얻어 발열 검사를 실시하며, 교직원들의 거리 두기를 통해 등교하는 학생들을 맞이하고 손수 만든 사탕 목걸이를 걸어주며 행복하고 건강한 학교생활이 될 수 있도록 당부했다. 또한 교문 입구에 포토존을 설치해 1학년 학생과 학부모들이 첫 등교를 기념하는 소중한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했다.

 

강민정 1학년 학생의 학부모는 "교문 앞에서 손수 아이들을 맞아주고 포토존을 설치해 우리 아이와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만들어 줘서 입학식을 갖지 못한 서운함이 조금은 줄어들었다"면서, "아이들이 마스크 없이 전체가 등교하는 날이 하루빨리 와서 선생님, 친구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이 될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김성은 교장은 "벚꽃, 개나리, 진달래 등 봄꽃이 아무리 화려하고 아름답게 피더라도 아이들의 웃음소리와 재잘거림보다 아름답지 못함을 절실히 느낄 수 있었다"며 "아이들의 학교생활이 건강하고 행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교육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