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영시, 난임부부 지원 사업 확대

6월부터 연령제한 없이, 사실혼 관계 부부도 지원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5-21

 

통영시는 난임부부 난임진단비 지원사업과 난임부부시술비 지원 사업을 오는 6월1일부터 확대 시행한다.

 

지원대상은 기존 관내 주소지를 둔 기준중위소득 180% 초과 난임부부이며 기존 부인의 연령이 만 44세 이하이고 법적 혼인 부부를 대상으로 한정해서 지원해오던 것을 연령제한을 없애고 사실혼 관계 부부까지 포함해 확대 지원한다.

 

특히 지원회수가 기존보다 7회 늘어나 최대 17회까지 가능하며 지원 금액도 시술종류와 지원차수 및 지원 연령별로 차등을 두어 20만원에서 11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올해 신규사업으로 추진중인 난임부부 난임진단비 지원은 난임진단 검진이 필요한 난임부부의 검진비 일부 본인부담금, 비급여 및 전액 본인부담금의 일부를 부부당 1회에 한해 최대 20만원까지 지원한다. 

 

지원항목은 기초호르몬검사, 난관(나팔관)조영술, 자궁경검사 및 수술, 복강경 검사, 정자검사(비급여) 등이다. 

 

난임여성이 3회 이상 난임시술을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임신이 되지 않은 경우에 한해 추가 난임진단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에도 난임시술의사의 처방하에 지원이 가능하다.  

 

지원을 희망하는 시민은 구비서류(난임진단비 지원 : 주민등록등본⋅건강보험증사본⋅가족관계증명서(주소지가 다를경우) 등,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진단서⋅주민등록등초본⋅건강보험증사본⋅건강보험료 납부확인서 등)를 지참해 통영시보건소 모자보건실에서 신청서를 접수하면 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통영시보건소 모자보건실(055-650-6147)로 문의하면 된다.

 

강지숙 보건소장은 "난임부부 지원 사업이 더욱 확대됨으로써 난임으로 인해 힘든 부부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난임을 극복해서 임신과 출산에 커다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