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영시, 농산물 판로개척 위해 팔 걷어

코로나 19 대응, 농산물 판로개척 확대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3-28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코로나19'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을 위해 다양한 농산물 판로개척 정책을 추진한다.

 


최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사회적 거리 두기' 등 시민들이 야외 활동을 자제하는 분위기 속에서 농산물 소비가 급감하고 있어 지역 농가의 근심이 깊어지고 있다.

 

이에 시는 '코로나19'로 침체중인 지역농산물 소비 확대를 위해 월 1회 내죽도공원, 미수해변공원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서 농산물 직거래장터를 개설한다. 또한, 4월 하순에는 통영시청에서 농업인 및 농협에서 출시한 농산물을 직원 및 시민들을 대상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특히, 우체국 쇼핑몰과 협약해 지역 농산물 구매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쇼핑몰의 쿠폰 비율을 기존의 15%에서 20% 이상 상향해서 소비활성화를 꾀하고 있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코로나19로 소상공인뿐만 아니라 농가들 또한 많은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면서 "우리 농산물 소비촉진 및 판로개척을 통해 농업인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통영시는 지난 1월 도산면 생산 딸기를 서원유통(통영점, 죽림점) 2개소에 입점한 것을 시작으로, 매일 600박스 출하로 딸기농가 소득 향상에 큰 보탬이 됐으며 로컬푸드 직매장 매출액은 올해 3월까지 약 3억원으로 전년 총 매출액을 뛰어 넘을 수준으로 성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