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반려견 2개월령부터 등록 의무화 시행

반려견과 외출시 소유자를 알 수 있는 인식표 달아야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3-27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반려동물 보유 가구 증가 등과 비례해 매년 유실, 유기동물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이를 방지하고자 동물등록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동물보호법상 등록대상 동물은 주택, 준주택에서 기르는 개와 그 외의 장소에서 반려의 목적으로 기르는 2개월령 이상 강아지가 해당된다. 등록시기는 입양일로부터 30일 이내, 관내 동물등록 대행 동물병원이나 통영시 농업기술센터에서 의무적으로 등록해야 한다. 

 

또한, 동물 사망 등 소유자 정보 변경사항 발생 시 동물등록 변경신고서를 작성해 통영시 농업기술센터 또는 동물등록 대행 동물병원에 제출하거나, 본인이 직접 동물보호관리시스템(APMS)를 통해 인터넷으로 신청할 수도 있다.

 

통영시 관계자는 "2014년부터 동물등록 의무시행을 하고 있으나 인식부족과 동물등록 기피 등으로 아직 등록하지 않는 가구가 많을 것으로 판단된다"며, "동물 미등록 및 변경신고를 하지 않을 경우에는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되어 있어 5월부터 산책로, 공원 등을 대상으로 동물등록 여부를 집중 단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9년 통영시의 동물등록 현황은 6천56마리이며, 2019년 7월~8월동안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해 1천487건의 동물등록을 완료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