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19 경남도 확진자 38명(26일 오전 11시 현재)

창원시 7명, 거창군 3명, 거제시 1명, 창녕군 1명 등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2-26


코로나19 경남도내 확진자가 지난밤 사이 10명이 발생된데 더해, 26일(수) 오전 9시30분 이후 확진자가 2명 더 발생해 모두 12명이 추가되면서 누계 확진자 수는 총 38명으로 늘었다. 확진자 건강상태는 일부 폐렴 소견을 보이는 환자도 있지만, 대부분 건강상태는 양호한 편으로 알려졌다.

 

경남도 발표에 따르면, 추가 확진자 12명은 창원시 7명, 거창군 3명, 거제시 1명, 창녕군 1명 등으로, 감염경로는 신천지대구교회 방문자 1명, 대구 방문 관련 6명, 경북 안동 확진자와 접촉한 거창침례교회 신도 3명, 나머지 2명은 확인 중이다.

 

김경수 지사는 "경남도의 경우 추가확진자 중 대부분의 감염경로가 빠른 시간 내에 비교적 명확하게 밝혀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도민의 신뢰와 협조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기"라며 "종교행사 등 다수가 모이는 행사는 물론이고, 소규모 모임도 가능한 이번 주에는 최대한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오늘 오후 중앙정부에서 입수한 신천지 교인명단이 지방정부로 전달될 예정으로, 오늘 아침 18개 시.군 영상회의를 통해 명단 확보 시 바로 조사에 돌입하도록 지시했다"며 "조사인력 확보와 사전 경찰 협조도 미리 준비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한편, 12명의 추가 확진자 중 경남 37번 확진자에 대해 브리핑했다.

 

(37번 확진자)

 

경남 37번 확진자는 창원 거주, 67년생 여성. 한마음창원병원 간호사이고 경남 5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이었다. 한마음창원병원 의료진이 추가 확진된 만큼 질병관리본부와 경남도는 한마음창원병원을 전면 폐쇄하고, 관리방안과 폐쇄기간은 질병관리본부와 협의해 정하게 된다.

 

다음은 27번~38번 확진자 관련 설명이다.

 

 

(27번 확진자)

경남 27번 확진자는 거제 거주, 99년생 여성입니다.

대구확진자의 접촉자입니다. (대구 관련)

 

(28번 확진자)

경남 28번 확진자는 창원 거주, 98년생 여성입니다.

대구확진자의 접촉자입니다. (대구 관련)

 

(29번 확진자)

경남 29번 확진자는 창원 거주, 04년생 남성입니다.

경남 5, 7번 확진자의 가족으로 자가격리 중이었습니다.

 

5번 확진자 확진 당시 가족 모두 함께 검사를 받았고,

당시 음성으로 판정됐습니다.

이후 증상이 나타나 2차 검사를 했고,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대구 관련)

 

(30번 확진자)

경남 30번 확진자는 창원 거주, 99년생 남성입니다.

216()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녀왔습니다.

 

(31번 확진자, 32번 확진자, 33번 확진자)

경남 31, 32, 33번 확진자는 어제 확진된 경남 25번의 가족입니다.

모두 창원에 거주하고 있고,

각각 74년생 여성, 02년생 남성, 41년생 남성입니다.

 

31번이 대구를 방문하였으며, 이후 25번을 포함해서

가족들에게 전파된 것으로 보입니다.(대구 관련)

(34번 확진자)

경남 34번 확진자는 거창 거주, 2000년생 여성입니다.

경북지역 확진자의 접촉자입니다.(경북 관련, 거창 침례교회)

 

(35번 확진자)

경남 35번 확진자는 거창 거주, 75년생 여성입니다.

경북지역 확진자의 접촉자입니다. (경북 관련, 거창 침례교회)

 

(36번 확진자)

경남 36번 확진자는 거창 거주, 54년생 여성입니다.

세부 사항은 확인 중에 있습니다. (확인 중, , 거창 침례교회 방문)

 

(37번 확진자)

경남 37번 확진자는 창원 거주, 67년생 여성입니다.

한마음병원 간호사이고 경남 5번 확진자의 접촉자입니다.(대구 관련)

 

(38번 확진자)

경남 38번 확진자는 창녕 거주, 61년생 여성입니다.

세부 사항은 확인 중에 있습니다.(확인 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