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남해 유구항 해변 멸종위기종 상괭이 사체 발견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2-17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는 지난 2월16일(일) 오전 8시40분께, 경남 남해군 평산리 유구항 해변에서 멸종위기종 상괭이 사체가 발견돼 절차에 따라 처리했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40분께 해변을 산책 중이던 행인이 갈매기 무리들이 몰려있는 것을 수상히 여겨 확인, 상괭이 사체가 해변에 있는 것을 발견하고 통영해경 남해파출소로 신고했다는 것.

 

신고를 접수한 통영해경은 남해파출소 순찰팀을 현장으로 보내 오전 9시께 현장에 도착, 확인 결과, 길이 190cm, 둘레 90cm, 무게 약 60kg 정도의 상괭이로 확인됐고, 금속탐지기로 체내 금속물 여부, 강제포획 여부 등 정밀 검색결과, 타살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통영해경은 우리나라 연안에서 자주 목격되는 상괭이는 멸종 위기 보호동물로 포획과 사냥은 물론 유통·판매도 금지되고 있으며 죽은 상괭이는 처리절차에 따라 남해군 해양수산과에 인계했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