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영시 조업 중 인양쓰레기 수매사업 시행

해양환경 정화와 어업인의 인식 전환 계기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1-20

통영시(시장 강석주)가 조업활동 중 어업인이 인양한 해양쓰레기를 수매한다.

 

시에 따르면, 해양쓰레기 재투기 방지와 해양정화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통영수협, 사량수협, 욕지수협과 위탁계약을 체결하고 총 사업비 3억2천만원을 투입해 2월부터 12월까지 해양 쓰레기 수매사업을 시행한다는 것.

 


조업 중 인양쓰레기 수매사업은 어업인이 조업 중 그물이나 어구에 걸려 인양되는 폐어구나 폐로프, 통발어구, 폐스치로폼 등을 일정한 금액을 주고 수매하는 것으로 어업인들이 자발적으로 항구로 되가져와 해양정화활동에 참여하도록 하고 이에 대한 적절한 보상차원으로 지원되는 사업이다.

 

수매단가는 폐어구·폐로프 마대(100ℓ)당 1만원, 근해장어통발 150원, 꽃게 통발 개당 250원이며, 마대에 선명 및 선주명이 표기하고 종류별로 분리해 가득 채워진 것에 한해 수매한다.

 

통영시 해양개발과장은 "매년 늘어나는 해양쓰레기와 해저에 방치되는 폐어구·폐어망으로 인해 조업여건이 갈수록 악화되고 해양생태계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는 상황에서 조업 중 인양쓰레기 수매사업이 해양환경 정화와 어업인의 인식 전환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