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남소방, 지난해 119신고 전화벨 50초에 한번 꼴 울려

2019년 한해 119 신고 건수 63만1천476건, 2018년 대비 약 4.6% 증가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1-20

2018년 비교해 7~9월 잦은 태풍 영향 신고 집중

119 신고접수 데이터 분석 통해 사고예방과 현장대응 적극 활용 예정

 

경상남도 소방본부는 작년 한 해 경남지역 119 신고건수가 63만 1천476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하루 평균 1천730건 꼴로 약 50초에 1건씩 접수된 셈이며, 전년도 119 신고건수(603,813건)와 비교하면 약 4.6%(27,663건) 증가했다.

 

▲ 자료사진  © 편집부


화재·구조·구급 등 재난 관련 출동신고는 전체의 47.1%(29만7천225건)로 구급 11만2천128건, 구조 4만2천599건, 화재 2만3천219건 등으로 구급은 5분, 구조는 12분, 화재는 23분에 한 번 꼴로 119신고가 접수된 셈이다.

 

2018년과 비교하면 화재와 구급 신고건수는 각각 5%(1,234건), 2.7%(3,135건) 감소했으나 구조 신고건수는 7.7%(3,038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조 신고건수가 증가한 원인은 여름철 고온다습한 날씨와 많은 야외활동으로 벌집제거 신고가 22.5%(2,726건), 동물구조 신고가 10.8%(647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병원약국 안내·민원 상담 등 비 긴급신고는 52.9%(33만4천251건)를 차지했으며 이중 우연히 긴급 전화번호가 눌리거나(오접속) 응답이 없는 경우는 12만4천796건으로 전년도에 비해 13.5%(14,917건) 증가했다.

 

이는 스마트폰 초기화면의 긴급 통화서비스 오작동이나 터치잘못 등 원인에 의한 것으로 올바른 119 신고방법에 대한 지속적인 교육홍보로 오접속 등 비긴급신고를 줄여나갈 예정이다.

 

월별 신고건수를 살펴보면, 대부분 전년도와 비슷하거나 감소하는 수치를 보이나 7~9월은 평균 약 17.8% 증가한 걸로 나타나 3분기 태풍 '링링'을 포함해 한반도를 7차례 강타한 태풍의 영향으로 안전조치 관련 119 출동건수가 늘어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한편, 경남 소방본부는 전화뿐만 아니라 문자, 영상, 휴대폰 앱(app)을 통해서도 119 신고가 가능하도록 '119 다매체신고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데, 이를 통한 신고현황은 문자 1만2천701건, 영상신고 6천816건 등 총 2만596건으로 전체 신고건수의 3.2%에 불과한 실정이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의사소통이 어려운 외국인이나 청각장애인 등 119서비스 수혜자의 사각지대가 없도록 홈페이지, 전광판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119 다매체서비스를 홍보할 예정"이라며 "안전한 경남실현을 위해 앞으로도 119 신고접수 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사고예방 정보 제공과 현장대응에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19 다매체 신고서비스는 정보통신 환경의 변화에 맞춰 영상통화와 문자, 앱(app)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쉽게 119 신고방법을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