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영시, '2020년도 어촌뉴딜 300 공모사업'에 전국최다 5곳 선정

공모사업 탈락지중, '어촌 여객선 기항지 개선사업'에도 4개소 선정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12-15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산양읍 달아항, 학림항, 영운항, 사량면 내지항, 한산면 봉암항 등 관내 5개 어항이 해양수산부가 주관하는 '2020년 어촌뉴딜 300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 총사업비 418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 2020년도 어촌뉴딜 300사업 선정-학림  © 편집부


아울러, 이번 공모사업 탈락지 중 개선이 시급한 대상지 4개소(대항항, 동부항, 동좌항, 북구항)가 '여객선 기항지 개선사업'으로 선정돼 사업비 93억원을 확보했다.

 

▲ 2020년도 어촌뉴딜 300사업 선정-한산면 봉암  © 편집부


이로써 통영시는 '2019년 어촌뉴딜 300 공모사업'에 전국 최다인 5개소에 이어 '2020년 어촌뉴딜 300사업'도 마찬가지로 전국 최다인 5개소가 선정됐으며, '여객선 기항지 개선사업'으로 4개소(전국 최다)를 확보해 2년간 모두 14개소가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 2020년도 어촌뉴딜 300사업 선정-사량 내지  © 편집부


어촌뉴딜 300사업은 '가고 싶고, 살고 싶은, 활력 넘치는 혁신어촌 구현'을 위해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 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특화사업을 추진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이다. 

 

▲ 2020년도 어촌뉴딜 300사업 선정-달아항 사업계획도  © 편집부


그동안 시는 공모사업을 위해 지역주민 주도로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전문가, 지역주민, 지차체 등으로 구성된 지역협의체의 자문으로 사업계획 완성도를 높이는 등 주민참여 주도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해 왔다. 

 

시는 어촌뉴딜300사업 선정으로 낙후된 어촌·어항을 정비하고 주민역량 강화를 통해 사회·문화·경제적으로 지역의 활력을 도모할 계획이다.

 

특히 선착장 보강, 대합실 확충, 안전 인프라 설치, 주민 쉼터 조성 등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을 특성에 맞게 추진하여 어촌 주민이 어디서나 편리하고 안전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생활 인프라를 개선할 계획이다.

 

또한 게스트하우스, 마을식당 등 소득사업을 추진해 어촌의 소득증대와 활력증진을 도모할 예정이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어촌뉴딜 300사업 추진으로 낙후된 어항시설 정비 및 확충, 정주여건 개선 등을 통해 침체된 지역경제 및 해양관광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