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영시, 수능 후 '청소년 유해환경'개선 위한 합동점검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11-15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청소년 지킴이 역할을 하고 있는 청소년 지도위원, 통영경찰서와 합동으로 지난 11월14일 저녁, 수능 후 청소년의 일탈행위 예방을 위한 청소년 유해환경 개선 합동 캠페인과 점검을 대대적으로 실시했다.

 


특히, 민·관·경 합동점검반이 업소를 방문, 청소년 계도활동과 청소년 출입·고용 금지업소의 위법행위 점검 등을 병행해 활동의 효과를 극대화했으며, 청소년 보호를 위한 사회분위기 조성에 동참과 관심을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오는 29일까지 학교 및 생활주변 청소년 유해업소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합동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년유해환경감시단, 보건소, 통영경찰서 및 민간사회단체와 연계해 적극적이고 꾸준한 청소년 유해환경 개선활동을 추진, 청소년들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도시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관련 법령에 따라 22시 이후 청소년 출입시간이 제한된 업소는 노래방, PC방, 찜질방 등이며, 청소년 보호법에서 청소년은 만 19세 미만을 의미하며, 올해는 2001년 1월1일 이후 출생자가 청소년에 해당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