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7회 한국난 전국 전시대회 통영 개최 성료

한국춘란 발원지 통영에서 열려 의미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11-11

제7회 한국난 전국 전시대회가 지난 11월9일부터 10일까지 통영체육관에서 전국의 난 애호가와 관계자 등 2,0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사)한국난보존협회(대회장 최병구)가 주최하고, (사)한국난보존협회 경남지회 통영동심난우회에서 주관한 이번 대회는 한국춘란 뿐만 아니라, 중국·일본 춘란, 풍란, 한란 등 500여분 이상의 엽예품이 출품돼 난 애호가는 물론 일반인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한국춘란 엽예품 전국대회는 춘란 재배자들에게 뛰어난 춘란의 가치를 인정받는 등용문으로 인식되고 있다.

 

올해 영예의 대상에는 '금강산'(품명 중투호)을 출품한 김난옥씨, 최우수상인 경상남도지사상‘'수광'(품명 중투호)과 통영시장상 '운무령'(품명 단엽서호반)을 출품한 김종업씨가 차지하는 등 총 70여점이 수상했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한국춘란의 발원지인 통영에서 이렇게 뜻깊은 전시를 열게 돼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하며 함께하신 분들에게 삶의 여유와 한국난의 아름다움을 깨우는 소중한 시간이 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며 전시를 마련한 (사)한국난보존협회 최병구 대회장, 한국난보존회 고준성 통영난우회장을 비롯한 회원 들에게 격려와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전시회 기간중 통영 농수특산물 판매코너와 도산면 진풍농원(대표 이기열)의 희귀 동백류 전시를 겸해 더욱 풍성한 전시회가 됐으며 대회 기간중 전국 각지의 난 애호가들이 통영을 방문,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