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37년만에 온전하게 복원하는 '통영 오귀새남굿' 공연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10-18

국가무형문화재인 남해안별신굿 보존회는 오는 10월26일 오전 10시, 이순신공원 내 남해안별신굿 예능전수관에서 '오귀새남굿'의 복원 공연을 올린다. ‘오귀새남굿’은 망자를 좋은 곳으로 천도하는 목적의 굿이다.

 

▲ 포스터  © 편집부


이 날 복원 공연은 37년 전인 1982년 아르코예술기록원에서 촬영한 영상을 기반으로, 현 남해안별신굿 보유자 정영만의 고증으로 이뤄지며 관계 학자 및 일반인들에게 자유롭게 공개 시연된다.

 

▲ 방안오귀  © 편집부

▲ 영둑굿  © 편집부

▲ 1982 충무 오귀새남굿  © 편집부

▲ 정모연  © 편집부


시연은 방안오귀굿, 영둑굿, 고풀이, 용선놀음 등 '통영 오귀새남굿'의 전 과장이 10시간 동안 진행된다.

 

통영, 거제 등 남해안 지역의 별신굿과 오귀새남굿은 집안 대대로 무업을 하는 세습무들이 담당했다. 1980년대 이전까지만도 통영에는 정씨, 박씨, 김씨, 노씨 등 4~5개의 활발한 세습무 집안들이 무업을 했다.

 

그러나 1987년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할 당시에는 마지막 세습무 4~5명 정도만이 남게 될 정도로 전승 단절의 위기에 놓여 있었다. 현재 유일한 세습무 집안인 정씨 무계에서 힘겹게 전통 세습무 굿의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통영은 조선시대 삼도수군통제영이 있었던 곳이다. 이곳의 취고수청의 악사들은 이 지역에서 활동하던 음악인으로 충원됐는데, 그 음악인은 다름 아닌 이들 세습무 악사였을 것으로 연구되고 있다.

 

그런만큼 이 지역의 굿에서는 피리, 젓대(대금), 해금 등의 삼현육각 음악을 사용하는 등 수준 높은 예술성을 자랑한다는 것이 무속학계의 중론이다.  

 

한편, 이날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단체인 (재)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에서 응모한 ‘2019 전통예술 복원 및 재현사업’의 지원으로 이뤄졌다.

 

'전통예술 복원 및 재현사업'은 변질, 훼손, 계승단절 위기의 전통예술을 소재로 창작 레퍼토리(콘텐츠) 확대 및 미래가치를 발굴할 연구·시연과제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