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영 타워뷰 전망대 조성사업 협약 동의안, 철회와 유보하라"

시민단체모임, 시민소통 없는 지역 현안 처리에 제동

가 -가 +

김영훈 기자
기사입력 2019-10-17

지상 100미터가 넘는 '목조 타워'를 시민들의 공원인 '남망산공원' 또는 '이순신공원'에다 건립하겠다는 거액의 민간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이 사업추진이 시민들의 공론화 없이 추진되고 있다며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특히, 이들 시민단체 모임은 거액이 투자되는 대규모 토건사업 추진에 대한 찬반이 문제가 아니라, 통영시와 시의회가 이 문제를 풀어가는 과정에 대해서 이의를 제기한 것이다.


통영시민사회단체연대 등 통영지역 10여개 시민단체와 시민이 중심이 된 가칭 '타워뷰 통영시민대책모임'은 10월17일 오후 2시,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영시 집행부에 대해서 타워전망대 조성사업 협약 동의안의 철회를 촉구했다. 또한 이들은 18일(금), 통영시의회 본회의에서 이 동의안을 다루게 될 시의회에도 동의안 처리 유보를 요구했다.

 


이들은 회견문에서 "지난 5월 이 사업을 추진하는 회사가 설립되고 6월에 통영시에 사업제안을 한 후, 10월이 되자 시가 발의한 동의안이 시의회에 상정됐다. 어느날 '깜짝쇼' 하듯 대규모 토목사업이 초 스피드로 진행되고 있다. 통영시와 통영시의회는 대규모 사업 결정에 앞서 사전에 시민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대책모임은 "통영시가 사업자와 협의해 통영 타워뷰 조성사업 대상지로 기본협약안에 명시한 남망산공원 또는 이순신공원은 통영시내에서 그나마 드물게 남아있는 시민의 휴식처인데, 시민의 의견을 묻는 공청회도 없었다. 독소조항까지 담아 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모임은 또한 "통영 구 도심의 지도가 바뀌는 최소 150억원대의 사업계획을 통영시가 이렇게 간단히 받아들이고 사업 협약체결까지 긴박하게 서둘러야 이유가 있는지?"에 대해서도 의문을 품었다.


이어 "시민의 휴식처를 민간 개발사업자가 이윤을 위해 독점하는 과정이 이렇게 간단해도 되는지 묻고 싶다"며 "통영시와 시장이 통영의 경제사회적 문제를 시민소통으로 풀어나가는 것이 순리"라고 지적했다.

 

대책모임은 "만약에 내일 시의회가 동의안을 통과시킬 경우에는, 다시 모임을 갖고 향후 대응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말하자면, 대책모임은 이 문제를 행정 절차상 잠시 유보하고, 모든 시민들이 이 사업에 대해 토론하고 검증하는 과정인 간담회나 토론회, 공청회 등의 과정을 거쳐서, 보다 투명하고 민주적인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해 달라는 요청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