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영해경, 제18호 태풍 “미탁” 영향에 해안가 쓰레기 수거

관계기관 합동 거제대교 아래 해양쓰레기 수거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10-04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해철)는 10월4일,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밀려 온 해안가 쓰레기(폐스티로폼, 갈대 등 협잡물)를 수거하기 위한 해양 정화활동을 거제대교 아래 및 광도면 덕포리 구집마을에서 실시했다.

   

해경에 따르면, 태풍 내습 이후 통영관내 해안가 순찰을 통해 거제대교 아래 및 광도면 덕포리 구집마을에 해양쓰레기가 많이 유입된 것을 확인하고, 통영시청과 함께 추진했다는 것.   

 

해상에서는 소형방제정을 활용해 부피가 큰 폐스티로폼 등을 수거, 육상으로 이동시켰으며, 육상에서는 갈대 등 협잡물을 청소차량 및 갈고리, 뜰채 등을 이용해 약 7톤 가량을 수거했다.

 

또한 태풍 피해 지원을 위해 10월7일 사천 남일대해수욕장, 10월8일 통영 도산면 도선리 일대, 10월10일 통영 동호동 일대에서 해상 정화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다.

 

통영해경은 오는 10월10일에는 통영시청, 경남환경연합 통영시지부 등 6개 기관 및 단체와 해양쓰레기 정화활동을 위한 협약서를 체결할 예정으로, 청정바다 수도 통영을 지키기 위해 해양 정화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