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영시, 2019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565억원 증액 편성

정부추경 대응 및 주요 현안사업 집중투자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09-09

예산규모 사상 처음으로 7천억원 돌파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정부추경에 대응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565억원을 증액 편성한 2019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지난 9월6일 통영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에 제출한 추경예산안은 기정예산 6,696억원 대비 565억원, 8.44% 증가한 7,261억원이며, 일반회계는 기정예산 6,309억원 대비 565억원, 8.95% 증가한 6,873억원, 특별회계는 기정예산 387억원 대비 △0.06억원, △0.02% 감소한 387억원으로 편성했다.

 

특히 통영시 예산규모 처음으로 7천억원을 돌파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는 통영시가 2018년 최종예산 대비 국․도비 예산은 28.8%, 669억원을, 지방교부세는 17.08%, 365억원을 확충하는 등 이전재원 확보에 선제적으로 대처한 결과이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지방세는 △4억원 감소했으나, 세외수입 24억원, 지방교부세 165억원, 조정교부금 60억원, 국․도비 97억원, 순세계잉여금 등 보전재원 223억원 등 가용재원을 최대한 투입해 경기침체에 따른 일자리 창출, 미세먼지 저감 등 정부추경의 재정확장 운용에 동참하고 연두순방 건의사업 등 주민불편 사항 해소, 민선7기 공약사항 등 주요 현안사업을 적극 반영했다.

 

또한 2020년 7월을 기점으로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의 일몰제에 대비하기 위해 우리은행~SC제일은행, 강구안~천보빌딩앞 구간을 포함한 14건의 도시계획 도로 개설 사업비 83억원과 도시공원 토지보상비 40억원을 집중 편성했다.

 

아울러 민선 7기 공약사업인 ▴해양레저 클러스터 조성사업 25억원은 물론 ▴평림국민체육센터 건립 16억원, ▴근로자종합복지관 건립사업 추가분 4억원, ▴북신전통시장 주차장 조성사업 추가분 8.9억원, ▴통영시민 여객선 지원시스템 개발비 4억원 등 8건 58.9억원과 시민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연두순방 건의사업인 ▴시민안전보험 보험료 0.5억원, ▴덕포교~손덕마을 보행로 가로등 공사 0.8억원 등 9건 44.6억 원을 편성했다. 

 

또한 정부추경에 반영된 ▴희망근로 지원사업 28.3억 원, ▴공공산림가꾸기 지원사업 1.5억 원, ▴통영형 청년 보금자리일자리 사업 0.6억 원 등 일자리 사업과 ▴운행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8.2억 원, ▴소규모 영세사업장 방지시설 지원 1.7억 원, ▴아동취약분야 공기청정기 지원사업 0.3억 원 등 일자리 지원 사업과 미세먼지 저감 사업 등을 편성했다.

 

강석주 시장은 "이번 추경예산안은 열악한 시 재정여건에도 가용재원을 최대한 활용해 정부 추경분을 적극 반영하고, 시급하고 꼭 필요한 사업을 우선순위로 반영했다"며 "고용위기․산업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활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으며, 정부부처, 국회 등을 적극 방문해 국비 확보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제출한 추경예산안은 오는 9월18일부터 개회하는 제195회 통영시의회 임시회에서 심도 있는 심사를 거쳐 9월27일 의결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