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원중 '더샵', 환상적인 하모니는 대한민국 최고!

학생오케스트라 '더샵' 전국 경연대회에서 최우수상, 금상 연이어 수상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08-21


경남 통영의 동원중학교(교장 배문숙) 색소폰 오케스트라 '더샵'이 아름다운 연주로 전국을 다시 한번 감동시켰다.

 


'더샵'은 지난 17일(토) 함양 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린 ‘제2회 대한민국 학생오케스트라 페스티벌’에 출전해 1위에 해당하는 최우수상을 수상했으며, 곧이어 19일(월) 김해 문화의전당에서 열린 ‘제44회 대한민국 관악경연대회’에서 멋진 연주로 금상을 수상하며 명실상부한 전국 최강의 학생 오케스트라임을 증명해 보였다. 
  


더샵이 1위를 차지한 ‘대한민국 학생오케스트라 페스티벌’은 경상남도교육청이 주최하고 교육부가 후원하는 우리나라 최고 권위의 학생 오케스트라 경연대회이며, 심사의 공정성을 위해 심사위원 모두가 해외 음악 전문가로 구성된 대회이다.

 

더샵은 지난해 이 대회에 출전해 금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이번 대회는 2회째를 맞아 지난해 보다 더 많은 96개 팀이 참가한 가운데 열띤 경합이 펼쳐졌다.

 

더샵은 이날 Arsenal과 Pialtus:Mountain of dragon을 지도교사 권태훈 선생님의 지휘로 연주했다. 더샵의 아름답고도 힘찬 연주에 관객들은 큰 박수와 환호를 보냈으며 학생들이 화합하며 만들어낸 완벽한 화음과 연주자 모두가 음악을 즐기는 모습을 통해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게 되었다.

 


한편, 더샵이 지난 19일 참가한 ‘대한민국 관악경연대회’는 1976년부터 개최된 우리나라 최고 권위의 대회로서 일반부부터 초등부에 이르기까지 총 117개 팀이 참가한 대규모 대회이다.

 


더샵은 이 대회에서 가야행진곡과 Pialtus:Mountain of dragon을 역시 권태훈 교사의 지휘로 연주했으며, 중학생 팀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연주 실력으로 그간 이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많은 성인, 대학팀과 경쟁해서 당당히 금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대회장을 방문해 학생들을 격려한 배문숙 교장은 "더샵은 매년 전국적인 축제인 한산대첩 축제에 초청되어 단독 공연을 펼치고, 부산국제영화제와 통영국제음악제에서 초청 공연을 펼치는 등 최고의 기량을 가지고 있는 팀이라 학생들에 대한 믿음과 자신감이 있었다"면서 "더샵의 학생들이 떨지 않고 자신들의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해 이 같은 좋은 결과를 얻게 돼 매우 기쁘고 학생들이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학생들을 지도한 권태훈 음악 교사는 "유난히 뜨거웠던 여름 방학에도 매일 학교에 나와 열심히 연습했던 학생들에게 좋은 결과를 통해 노력의 소중함을 일깨워 줄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고, 큰 무대에 선 긴장감을 이겨내고 멋진 연주 실력을 보여준 학생들에게 정말 감사하며 수상의 모든 영광을 학생들에게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