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해철 통영해양경찰서장, 태풍 프란시스코 대비 안전 관리 현장 점검

5일 오후 1시부터 태풍 대비단계 돌입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08-06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해철)는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남해안 방향으로 북상함에 따라 지난 5일, 통영시 여객선터미널 등을 방문해 다중이용선박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해철 서장은 여객선 출입항 신고 등 운항 관리 전반을 담당하는 통영시 운항관리센터와 여객선 터미널, 도남동 유람선 선착장을 방문하여 태풍 내습 대비 태세를 점검하고 근무자를 격려했다.
 

특히, 이번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는 크기는 소형이지만 현재 태풍 예상경로상 통영을 비롯해 남해안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돼, 방신은 금물이라며 선박 안전해역 사전 피항 등 만반의 준비를 갖출 것을 현장 근무자들에게 주문했다.
 
이에 통영해양경찰서는 관할구역내 피해 최소화와 긴급상황대비 5일 오후 1시부터 태풍 대비 단계에 돌입, 태풍 소멸시까지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밝히는 한편, "남해안에서 조업중인 선박은 사전에 신속히 안전해역으로 대피하고 해양사고 발생시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