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후 기업 투자유치 첫 사례

㈜퍼쉬 투자협약으로 2021년까지 400억원 설비투자와 500명 일자리 창출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06-27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기업체의 투자 촉진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공격적인 증설 투자를 추진 중인 ㈜퍼쉬와 6월27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투자협약의 체결 목적은 지역 경제회복의 핵심인 신규 일자리 창출에 있다. 통영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퍼쉬의 사업장 증설에 행·재정적 지원을, ㈜퍼쉬는 향후 2021년까지 400억원 규모의 시설 투자와 신규 인력 500명을 고용할 계획이며 신규 직원 채용 시 통영시민을 우선 채용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퍼쉬는 거제에 본사를 둔 선박블록·조선 및 배관기자재․해양플랜트 제조업체로 거제공장과 사천공장, 안정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이들은 ISO 9001 인증 등 국내.외에서 기술력과 생산제품의 높은 품질, OHSAS 18001을 통해 사업장 환경의 안전성을 인증받았고 2004년 대우조선해양과 파트너십을 체결한 이래 최우수 및 우수협력업체를 수상하는 등 기술력은 업계에서 정평이 나 있다.

 

지난 2016년 폐업한 가야중공업을 2018년 7월에 매입해 안정공장으로 사업장을 확장, 설비를 투자해 현재 해양플랜트 전문 공장으로 운영 중이며, 삼성중공업의 사외 협력사 등록에 따라 꾸준한 설비 확장이 기대된다.

 

2018년에는 경상남도에서 고용우수기업으로 선정되는 등 생산성과 품질향상 제고를 위한 우수한 직원 복지혜택도 갖추고 있다.

 


시는 지난 5월 고용위기지역 및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이 연장됨에 따라 기간내 통영시에 투자하는 사업자가 지원자격을 충족할 때 일반지역보다 지원규모가 확대된 지방투자촉진보조금 등 투자유치 인센티브를 신청할 수 있다.

 

이때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의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받는 기업은 투자수행과 함께 일정규모의 신규 직원 고용의무도 있다.

 

이번 투자협약은 통영시가 산업위기특별대응지역으로 지정된 이래 건실한 기업 유치를 위해 정부의 투자유치 지원제도를 적극 활용한 첫 사례로 향후 고용확대 등 지역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강석주 시장은 "어려운 제조업 상황에도 불구하고 증설 투자해 줘 감사드리며, 기업의 애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는 등 기업투자 최적지로의 환경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