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고] 3명 탄 승용차 법송 매립지 앞 바다로 추락, 119 구조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4-05-19

중년 남녀 3명이 탄 승용차가 지난 5월17일 낮 12시22분께 통영시 도산면 법송매립지 앞 바다에 추락했다. 통영소방서(서장 강명석)와 목격자 등에 따르면 당시 달리던 승용차가 도로를 벗어나 바다로 추락했다는 것.


사고가 발생하자 119 구조대원들이 긴급 출동했으며, 탑승자 중 B(55.남)씨와 C(45.남)씨 등 2명은 자력 탈출했지만 운전자 A(55·여)씨는 미처 빠져 나오지 못하고 차량에 갇혀 있었다는 것이다.


이에 119구조대원들이 조수석 뒤쪽으로 진입해 A씨를 구조 후, 죽림구급대가 신속히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 사고로 탑승자 3명 중 운전자 A씨는 중상을 입고 통영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동승한 탑승자들은 비교적 가벼운 상처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세한 사고 원인은 해경에서 조사 중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