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툴러도 괜찮아’ 주문을 잊은 카페 오픈

통영시 치매인식개선사업 일환으로 추진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10-08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지난 10월7일, 카페 '도우'(무전동 소재)에서 '주문을 잊은 카페'를 오픈했다. 이 카페는 때로는 내가 주문했던 음료와 틀린 음료가 나오기도 하고 때로는 2잔을 주문했는데 3잔이 나올 수도 있다. 카페를 운영하는 어르신들이 경증 치매어르신들이라 이런 실수가 생기기도 한다.

 


이 사업은 통영시에서 치매어르신 본인은 물론 그 가족들이 느끼는 무력감과 소외감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고, 어르신들이 직접 사회활동을 하면서 스스로에 대한 자신감을 얻고 주변의 따뜻한 시선으로 다함께 어울릴 수 있는 기회를 만들기 위해 마련했다.

 

통영시 치매안심센터는 이날 카페 오픈에 앞서 도시재생과(도시재생지원센터)와 함께 우승엽 울산내와동산요양원장을 초청해 '치매가족의 삶의 질 향상 및 탈 시설화와 도시재생'이라는 주제로 커뮤니티 케어 자문 워크숍을 실시했다.

 

또한, 10월 중순부터는 치매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기초 이론교육과 사회적 역할 등에 대한 주민교육도 진행할 예정이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카페 오픈식에서 "오늘처럼 항상 건강한 모습으로 오래도록 이곳에서 어르신들을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참여 어르신들을 격려했다.

 

카페 운영에 참여한 용남면 박 아무개 어르신은 "나는 매일 집에 혼자 있는데 너무 적적하고 영감 생각이 나서 눈물을 자주 흘리는데, 이렇게 많은 사람들과 만나고 일을 할 수 있게 해 줘서 너무 즐겁고 기쁘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용안 시의원, 통영시종합사회복지관장, 통영시니어클럽관장, 울주군치매안심센터장, 거제시 보건소 관계자 등 많은 인사들이 참여해 직접 주문하고, "서투르지만 괜찮다"며 어르신들에게 "천천히 하셔도 된다"는 격려의 말씀을 아끼지 않았다.

 

10월7일 오픈한 '주문을 잊은 카페'는 12월27일까지 매주 월, 화, 금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운영되며, 통영시 경증 치매어르신 8명이 참여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