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영 문화재야행(夜行), 지역상권을 지켜라~!

중앙동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10-04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10월4일부터 5일까지 양일간, 삼도수군통제영 일원에서 '2019 하반기 문화재야행'이 시민과 관광객을 맞는다.  

 


문화재 야행사업은 국보 세병관을 중심으로 지역의 특색 있는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문화재 야간관람(개방), 체험, 공연, 전시 등 문화재 야간문화 향유 프로그램으로 '8夜'를 테마로 38개의 다채로운 야간문화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특히, 하반기 통영 문화재야행 사업은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야행 행사장인 중앙동(중앙동, 문화동, 태평동, 항남동)에서 연휴기간인 10월3일(목)부터 10월5일(토)까지 사용한 영수증(종이)을 가져오면 유료체험권 및 카페백화당 이용권을 행사 양일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3만원 이상 영수증 지참 시 5천원 유료체험권(통영나전, 통영두석) 또는 카페 백화당 5천원 이용권 1매를, 5만원 이상 영수증 지참 시 1만원 유료체험권(통영나전, 통영두석, 통영미선) 또는 카페 백화당 5천원 이용권 2장을 무료로 제공하며, 영수증은 1인 1매 최대 5만원까지 교환이 가능하다.

 

한편, 하반기 통영 문화재야행의 야식(夜食) 프로그램으로 명정음식발굴단의 전통약과 만들기 체험을, 중앙동 부녀회와 함께하는 12공방 카페에서 전통차와 다과상 등 전통 먹거리 카페가 백화당에서 열린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