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영 냉동생굴, 스페인 첫 수출로 유럽시장 물꼬 터

냉동생굴 30억, 450톤 수출계약 성사 - 유럽 B.O.R과 MOU 체결, 바지락 400톤 공급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05-14

통영 수산물이 드디어 유럽수출을 위한 물꼬를 텄다.

 

통영시(강석주 시장)에 따르면 지난 5월5일부터 11일까지 굴수협, 우진물산, 대원식품, 빅마마씨푸드, 세양물산 등 5개 수출업체와 함께 벨기에 브뤼셀 국제수산식품 박람회에 참가하며 유럽시장 개척에 나섰다는 것.

 

▲ MOU 체결     © 편집부


시는 세계 최대 규모의 식품박람회로 평가받는 브뤼셀 국제수산식품 박람회에서 전국 기초자치단체로서는 유일하게 독립부스를 설치했다.

 

통영시 독립부스에는 행사효과 극대화를 위해 건조품, 냉동품 등 참가제품을  전시했으며 현지 요리사를 고용해 굴, 멍게, 장어 등 요리시연회를 개최해 박람회장을 방문한 바이어들의 주목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수출상담 기회를 늘리는 계기가 됐다는 것이다.

 

▲ 수출상담     © 편집부


이번 박람회에서는 스페인 수입업체와 냉동생굴(IQF) 30억원(450톤)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아울러 빠른 시일 내에 통영시를 방문해서 수산현장과 가공공장을 돌아보고 수출품목을 멸치, 굴스낵 등으로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통영시는 B.O.R MARKET(대표 이니고 오르테가 우레타비스카야)과 통영수산물 유럽시장 유통 및 공급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B.O.R MARKET은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수산물 수입.유통업체로 중국, 일본 등으로부터 연간 3,300억 원의 수산물을 수입해 유럽으로 유통하는 대규모 유통회사이다.

 

특히 이번 MOU 후속조치로 유럽에서 수요가 많은 냉동 바지락 20억원(400톤)을 우선 올해 상반기부터 공급하기로 했다.

 

▲ 통영시 부스     © 편집부


이번 브뤼셀 박람회 기간 동안 5개 업체에서 총 90여건의 수출 상담이 진행됐으며 통영시는 박람회 참가 업체별 주요 상담내용에 관한 사후관리로 바이어 방문 시 통역 등 체류일정을 적극 지원해 수출계약으로 연결한다는 계획이다.

 

통영시 관계자는 "개체굴이 주로 소비되는 유럽시장에 냉동 생굴이 첫 수출되는 만큼 주요 거점에서 시식행사 및 레스토랑, 호텔 주요 소비자를 대상으로 요리 시연회를 개최해 유럽 현지에서 냉동생굴 소비를 늘려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