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고] "차보다 사람이 우선, 보행자에 대한 배려 양보운전을..."

통영경찰서 교통관리계장 임우창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8-09-11


▲ 임우창 경위     © 편집부
최근 경남도 내에서 보행자 교통사망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으며, 교통사고 중 65세 이상 고령자 보행사고가 증가하고 있다.

정부에서는 2022년까지 교통사망사고 절반을 줄이기 위해 각종 시책을 추진하고 있고, 경찰에서도 올해 초 '차 보다 사람이 우선'인 교통문화정착을 위해 교통안전캠페인, 찾아가는 교통안전교육 등 다각적으로 홍보 활동을 하고 있으나 좀처럼 보행자 교통사망사고는 줄어들지 않고 있다.
 
2018년 9월 현재 경남 내 교통사망사고 발생 현황은 사망자 213명, 유형으로는 차 대 보행자 93명, 자차 48명, 이륜차 34명, 음주운전 23명, 기타 15명이었고, 원인으로는 운전자의 안전운전 불이행이 절반 이상 인 것으로 분석되었다.

이는 도로에 비하여 차량과 고령화 인구가 증가하면서 보행자 사고가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 같다.

보행자 사고예방을 위해서는 운전자는 보행자에 대한 배려하고 양보하는 운전 습관을 가져야겠다. 즉 보행자가 많이 다니는 생활도로를 운전할 때는 속도를 줄여야 하며, 특히 횡단하려고 하는 보행자가 있을 경우 반드시 일시정지 하는 배려 운전 필요하다.

또한 보행자도 횡단보도를 이용 시 앞만 보지 말고 좌, 우를 살피고 건너야 한다. 특히 야간에는 운전자가 보행자를 인식할 수 있는 밝은색 계통을 옷을 입고 다녀야겠다. 
 
교통사고예방을 위해 운전자, 보행자 모두 기본적인 교통안전수칙을 준수하면 교통사고가 줄어들 것이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통영뉴스. All rights reserved.